• 흰여울 문화마을
  • 흰여울문화마을

흰여울 문화마을은 ‘영화의 도시’ 부산과 관련이 많은 곳이다. 하늘전망대 근체에 있는 이곳은 영화 <변호인>, <범죄와의 전쟁>의 배경이 된 마을이다. ‘흰여울’은 영도 봉래산의 물줄기가 바다에 떨어질 때 눈처럼 하얀 포말을 일으킨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아기자기한 벽화들과 영화의 명대사들이 장식된 집들이 해안 절벽을 따라 이어지며, 그 맞은편으로는 아름다운 부산 바다가 끝없이 펼쳐진다.

절영해안 산책로는 총 연장 3㎞, 왕복 2시간 정도의 산책로이다. 전국 5대 해안누리길로 선정된 곳이기도 하다. 특히 구불구불 이어진 산책로를 돌아나올 때마다 경치가 달라지며 곳곳에 장승과 돌탑, 출렁다리, 장미터널, 파도광장, 분수대 등 볼거리, 즐길거리가 넘친다. 산책로를 걷다가 조금 힘들거나 지루해지면 인근에 있는 75광장과 하늘전망대를 들러 잠시 쉬어가도 좋다. 절영로 남쪽 해안에 있는 75광장은 부산 영도8경의 하나다. 1975년에 조성되어 75광장으로 불린다. 영도구민의 대표적인 휴식공간으로, 광장 중앙에 자리한 팔각정에 오르면, 파란 남해바다가 한 눈에 들어온다.

하늘전망대는 해안 비탈에 조성된 ‘ㄱ자’ 형태의 전망대이다. 투명 바닥재를 사용해 마치 하늘에서 바다를 조망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이곳에는 연인들의 사랑의 자물쇠들이 걸려 있어 낭만적인 정취를 물씬 풍긴다.

하늘전망대 이외에 보물찾기전망대, 대마도전망대 등 다양한 테마를 가진 전망대들이 곳곳에 꾸며져 있어 탐방객들의 눈을 즐겁게 만든다.
바다를 가까이 두고 걷고 싶은 사람들은 절영해안산책로를, 넓은 바다를 조망하면서 걷고 싶다면 절영해랑길을 골라 걸을 수 있다.

관광정보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