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천문화마을
  • 감천문화마을
  • 감천문화마을

감천문화마을은 부산광역시 사하구 감천동에 자연적으로 형성된 마을이다. 감천동의 마을 미술 프로젝트가 성공해 이 마을이 전국적인 관광지로 명성을 얻게 되면서 문화마을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본래는 6·25전쟁 피난민과 태극도 교도가 이주하며 형성된 마을이라 예전에는 태극도 신앙촌으로 불렸다.

감천문화마을은 1950년대 6.25 피난민의 힘겨운 삶이 고스란히 녹아있어 민족 현대사의 아픈 단면과 부산의 역사를 그대로 보여준다. 특히 산자락을 따라 질서있게 늘어선 계단식 주거지와 모든 길이 서로 통하는 ‘미로미로(美路迷路) 골목길’은 감천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경관이다. 감천의 이런 특색과 역사적 가치를 살리기 위해 2009년 지역 예술인들과 마을 주민들이 모여 ‘마을미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2009년 ‘꿈꾸는 부산의 마추픽추’ 사업과 ‘미로미로 골목길 프로젝트’로 주거환경 정비와 벽화 사업이 이루어지며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변했다. 좁은 골목길마다 아기자기한 벽화들과 그림으로 장식되고, 마을의 담벼락들이 형형색색으로 조화를 이루자 감천문화마을은 전국적인 관광지로 명성을 얻었다.

뒤이어 마을에 카페와 공방, 가게 등이 들어서 본격적인 관광지로서 면모를 갖추면서 이 마을은 ‘한국의 산토리니’, ‘부산의 마추픽추’로 불리며 한 해 140만 명이 방문하는 명소가 되었다. 지금도 마을 빈집을 공방, 갤러리, 북카페, 식당, 민박집 등으로 개조하고, 마을 공터와 옥상을 생태정원으로 만드는 생활환경 개선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주요시설로는 감천문화마을 안내센터, 감내어울터, 하늘마루, 마을지기사무소, 감내골 행복발전소 등이 있다. 이곳에서 금속공예, 캐리커처, 도자기, 목공예, 퍼즐 페인팅 등의 체험 프로그램들을 운영한다. 이 가운데 하늘마루는 감천문화마을과 관련된 자료들을 전시하는 안내관이자 전망대 역할을 하는 곳이다. 마을 주민이 거주하던 집의 원형을 그대로 보존한 이곳 옥상 전망대에 서면 용두산을 포함한 부산항과 감천항을 함께 조망할 수 있다. 가까운 곳에 포토존으로 유명한 ‘어린왕자’ 동상이 있다.

관광정보 공유하기